게이트웨이 칼럼

칼럼 > 게이트웨이 칼럼

한국정치 4분론(1)
등록일 : 2015-07-01 11:43
요사이 여당도 야당도 내부 사정이 조용한 것 같지는 않다.

난 한국의 경우 다당제가 더 맞을 지 모른다는 생각을 가끔 한다.

저 저 번 대선때, 이명박 후보께서는 4-19 학생운동의 주동자 + 좌파 코스프레도 하셨다가, 저번 대선때 박근혜 후보가 경제민주화의 주창자도 되셨다가, 문재인후보는 특전사 군복 코스프레를 해야할 정도로  정강정책으로서는 구별이 전혀 안되는 거의 똑같은 두 거대 정당이 있고, 그 두 정당은 상대를 친일독재부패 세력 vs. 종북좌빨이라고 서로를 (근거가 없거나 약함에도) 공격하는 것 이외에는 정강정책으로는 전혀 분류가 안되는 것이 현재의 87년 체제 속의 한국의 정치 구조인듯 한데...

차라리, 자체 내의 정책적 일관성과 어느 정도 지역 대표성을 가진 4-5 개 정도의 정당이 출현하여, 정강 정책과 지역대표성을 놓고 확실하게 갈라서 투표와 합종연횡을 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  기억하건데, 4개의 정당이 있었을 적에, 한국 정치가 상당히 역동적이었던 것 같다.  망국적 지역성 때문에 문제는 있었지만 말이다.  그런데, YS가 삼당합당에 참가하면서 정치의 지평이 일본의 자민당 독주 70년의 형태가 되어버렸지만 말이다. 



1.  보수 우파 :    보수 개신교- 강남자산가- 재벌 - 경북 - 종편몰빵 시청자들   
2.  중도 우파:     비보수 개신교, 천주교 - 중소기업 운영 전문직 - 재벌 - 강남 경북외의 보수 우세지역 -다른 채널 시청자들
3.  중도 좌파:     비보수 개신교, 천주교- 정규직 임금노동자 소규모 자영업-다음 사용자들 Podcast청취자들 
4.  진보 좌파:     비정규직 임금 노동자. 환경주의자. 
5.  호남 대표성을 가진 정당: 글쎄…DJ가 안계신 호남정당이 얼마나 힘을 쓸까는 모르겠다만… 

그래서, 돌아가면서 확실하게 연립을 하면서  정권을 담당하면 어떨까 싶다.  DJ와 JP가 연합하였듯, 1과 4, 심지어는 1과 5, 2와 3, …여러개의 경우의 가지수가 있을 것이다.  그렇더라도, 어느 정당 어느 정치인의 정체성 자체가 뚜렷이 유지되는 것이 좋겠다. 

나는 여성 정치인이 더욱 많아지는 것이 좋겠다고 늘 생각한다. 

형님 동생하면서…룸살롱이나 돌아다니고, 패거리를 엉성하게 만들어나가는 것이 여성정치인들에게는 좀 덜하지 싶다.  내가 여성간의 조직 문화를 잘 몰라서 하는 소린지도 모르겠다. 

정치가 할 수 있는 일은 분명히 있으나, 한계도 분명하다. 

터무니 없는 기대를 가지는 것도 좋지 않고, 가능한 개선을 포기하는 것도 좋지 않다. 




   

댓글 :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
이름 : / 비밀번호 :
= (을) 좌측에 입력하여 주세요.